current
2전시장
축제
  • 이영희
  • 2021.10.06 ~ 2021.10.31
  • 2전시장
축제_캔버스에 아크릴_90.9x72.7cm_2021
축제_캔버스에 아크릴_72.7x90.9cm_2021
축제_캔버스에 아크릴_45.5x45.5cm_2021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 축제_캔버스에 아크릴_90.9x72.7cm_2021
    축제_캔버스에 아크릴_90.9x72.7cm_2021
  • 축제_캔버스에 아크릴_72.7x90.9cm_2021
    축제_캔버스에 아크릴_72.7x90.9cm_2021
  • 축제_캔버스에 아크릴_45.5x45.5cm_2021
    축제_캔버스에 아크릴_45.5x45.5cm_2021
  •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Gallery2_이영희_전시모습

이영희 Lee Younghee



개인전

2021 축제 _갤러리밈, 서울

2018 drawing _전농로의 오후, 제주

2016 모든게 사라진건 아닌 _송은아트스페이스, 서울

2015 생장 _갤러리2,서울

2015 생장 _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전시실,제주

2014 still life _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전시실,제주

2011 숲에 가다 _GARAGE 갤러리, 서울

2007 하루공간 _송은갤러리, 서울



단체전

2020 제주미술제_ 제주도립미술관, 제주

2019 우리집에 그림하나:2019김만덕 나눔작은그림전_김만덕 기념관, 제주

2018 재미재미잼잼:2018제주미술제 쇼케이스 _ 제주미술제, 제주

2018 summer love _ 송은아트큐브,서울

2016 살림하는 붓질 _김만덕 기념관, 제주

2016 평화, 슬픔에 핀 소망의 꽃 _제주4.3평화재단, 제주

2015 나는 무명작가다, 아르코미술관, 서울

2015 아트캠페인 바람난미술/찾아가는전시/그림가게/ _서울문화재단,서울

2015 juicy & fresh _갤러리아 시티, 천안

2015 청춘을 달리다 _제주도립미술관, 제주

2015 ob-la di, ob-la da _대안공간 듬,인천

2013 오늘 부는 바람 _ 이중섭 미술관,제주

2011 사랑을 품다 _ 금천예술공장,서울

2009 간직된 이야기 _ 갤러리 SP,서울

2008 ASIAF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 _ 서울구역사,서울

2008 집과 가족전 _ 가인로 갤러리,서울

2007 송은미술대상전 _ 인사미술공간 . 서울

2006 화랑미술제 _ 한가람 미술관, 서울

2006 Christmas wishes _ SP 갤러리, 서울

2006 다색다감 _ 갤러리 잔다리, 서울

2005 신진작가기획전 ‘가늠을 보다’ _ 갤러리 우림, 서울

2005 내 인식의 방 _ 관훈 갤러리, 서울

2005 쓰리꺼리(3인전) _ 갤러리 도스, 서울

2005 움 틈 _ 성신여대 수정관, 서울

2005 한국 미술 우수대학원생 초대전 ‘지성의 펼침전’ _ 안산 단원미술관, 경기

수상경력

2016 정부미술은행 _ 국립현대미술관

2016 송은아트스페이스 전시작가

2015 제주문화예술재단 후원_ 제주신진예술가지원

2014 제주문화예술재단 후원_ 제주신진예술가지원

2007 송은문화재단 _ 송은문화대상전 입선



B.F.A. , M.F.A. Department of Oriental Painting,

Sungshin women's University, Seoul, Korea

​ ​

solo exhibition

2021 Festival_ gallerymeme, Seoul

2018 drawing_ the afternoon of Jeonnongno, Jeju

2016 Nothing and everything_ songeun art cube, Seoul

2015 growth_ gallery2, Lee jung sub museum art studio gallery, Jeju

2014 still life _ Lee jung sub museum art studio gallery, Jeju

2012 in to the woods - garage gallery, Seoul

2007 every day every day space _ songeun gallery, Seoul



Group exhibition

2020 Jeju art festival:homepage _Jeju national museum, Jeju

2019 one picture of my house_manduck museum, Jeju

2018 Jemi jemi jam jam: Jeju art festival show case:_ Jeju-do culture & artcenter, Jeju

2018 summer love _ songeun art cube, Seoul

2016 Housework Drawing_ manduck museum, Jeju

2016 Peace, Flowers of the wishes of the mourning _Jeju 4.3 peace park, Jeju

2015 I’m unknow artist_ Arco museum, Seoul

2015 free art _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Seoul

2015 dashing through youth _ jeju museum of art, Jeju

2015 Jucye&fresh_ galleria center city, Cheonan

2015 Ob-la-di, Ob-la-da _ space dum

2013 "Today wind" _ Young artists exhibition

_ Lee jung seop museum, Jeju

2009 stored story _ SP gallery

2008 When we meet initially _ Seoul station old bldg.

2008 home and family _ gainro gallery

2006 Seoul art fair _ Hangaram museum

2006 christmas wishes _ SP gallery

2006 various color and sence _ gallery zandari

2006 young artist ‘balance probabilities’ _ gallery woolim

2006 open my mind _ khanhoon gallery

2005 Grip the mind _ gallery DOS

2005 comeintobud_sungshinwomen’ s university gallery



Award

2016 Government art bank_MMOA

2016 Songeun art space exhibition

2015 Supporting_Jeju Culture and Arts Foundation

2014 Supporting_Jeju Culture and Arts Foundation

2007 Songeun award, Songeun art exhibition _Songeun Cultural Foundation



<작가노트>

가만가만 걸어본다.

땅을 밟는다.

바즈락!

작은 모래와 흙, 자갈들이 내 몸무게에 눌리고 이겨져서

조용한 소리를 낸다.

한걸음 한걸음 내딛는 그 순간이 새롭다. 오늘 처음 걷기를 하는 아기처럼.

내 눈 앞을, 내 발 앞을 차지하고 있는 수많은 나무들, 풍경들, 공간들......

늘 그 자리에 있었던 것들 같았는데 어제의 것과는 같지 않다.

정적인 듯 격정적으로 변화하는 자연은 일상과 다를 게 없다.

질서 있게 진행하는듯 하지만 그 속의 혼돈.

그리고 혼돈 안의 혼돈.

변화의 쓰나미는 걸음을 멈춘 나를 그대로 덮칠 수도 있다.

선택의 여지가 없는 극단적인 선택은 하고 싶지 않다.

나는 다시 걷는다.

내일을 향한 오늘에 ‘축 제’란 단어를 붙여본다.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