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지난 전시
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
  • 한기창
  • 2017.08.16 ~ 2017.09.10
  • 1전시장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123x77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93x103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83x83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83x83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83x83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붕대, 나무, 백색 시멘트_157x43cm_2017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123x77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123x77cm_2017
  •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93x103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93x103cm_2017
  •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83x83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83x83cm_2017
  •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83x83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83x83cm_2017
  •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83x83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캔버스, 목판_83x83cm_2017
  •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붕대, 나무, 백색 시멘트_157x43cm_2017
    한기창_일필사의도-상처 난 풍경_니켈 스테이플. 붕대, 나무, 백색 시멘트_157x43cm_2017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Gallery1_한기창_전시모습

한기창 Han Kichang

추계예술대학교 미술대학 교수

주요 개인전
현대자동차 연구소, 영은미술관, 올드빌리지 게이트 (영국, 런던), 사비나 미술관, 큐브스-엠 갤러리 (독일, 베를린), 학고재, 카이스갤러리, 아트사이드 윈도우갤러리, Gana Beaulbourg( 프랑스, 파리), Cite des Artcenter (프랑스, 파리), 세줄갤러리, 갤러리현대 윈도우갤러리, 금호미술관, ,토탈야외미술관 ,아르코미술관 등 25회

주요 단체전
2017 메타-스케이프 / 우양미술관, (선재아트미술관)
천변만화 / 태화강 국제설치미술제
미디어 아트 인 울산 / 울산문예회관
회화2000 / 동덕아트갤러리
2016 억조창생 / 창원조각비엔날레
혼혈하는 지구, 다중지성의 공론장 / 부산시립미술관
그 외 아트스펙트럼 / 삼성미술관 리움, 현대미술 이상향을 꿈꾸다. / 이화여대박물관, 시간을 넘어선 전통과 현대./ 이화여대박물관, 여가의 기술 / 문화역서울 284,평창비엔날레 ,지구하모니 / 앙바엑스포전시관, 한국 미술-거대서사Ⅱ /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비밀의 숲 / 과천국립현대미술관, 코리언아이 / 사치갤러리 (영국, 런던), 40대 대표작가 오늘의 미술 /갤러리 현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개관, 신호탄 /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Musik Bilder, Szenen / Kunstverein Museum (독일, 프랑크프르트,)
자연 & 스러움, 큐레이터 문제작 전시기획 / 성곡미술관, 우리들의 초상-삶의 표정, 시대의 표정 / 가나아트센터, 작품의 재구성 / 경기도미술관, 공통 경계, 창동 고양,창작스튜디오 대표작가전 / 과천국립현대미술관, 서울미디어시티 국제비엔날레 / 서울시립미술관, 장면들, 큐레이터 옴니보스기획 / 서울시립미술관, 먼지한 톨 물 한 방울/ 광주비엔날레 등 200여회

레지던시 참여, 지원재단, 수상
코리안 아티스트 1기 프로젝트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사립미술관협회)
아르코문화재단 시각예술지원 프로그램 선정
서울문화재단 시각예술지원 프로그램 선정
삼성시테 5기 레지던시 (프랑스, 파리, 삼성문화재단, 리움)
보테니언 4기 레지던시 (독일, 베를린, 아르코문화재단)
창동 1기 창작스튜디오 레지던시 (국립현대미술관)
영은 5기 레지던시 (영은미술관)
장흥 아트파크 1기 레지던시 (가나아트센터)
평론가선정 현대작가55인 (조선일보사)
구상전 대상 (국립현대미술관)



작가노트

내 작품의 이야기는 어떤 기존에 있는 미학적 이론도, 어떤 보편적이고 체계적인 이념에 바탕을 마주하면서 시작된 이야기가 아니다.
지극히 내 경험적 이야기, 나의 사유와 주체로 비롯되어진 이야기고 이질적이면서 낯설지만 우리의 동질성을 찾고자하는 은유가 담겨있다.
현대사회에서 우리의 삶은 연일 끊이지 않게 죽음과 관련된 사건과 사고, 불안감정, 우울증 등이 일어나고 특히 그것들이 남긴 상처는 죽음에 대한 불안과 공포로 내제되어 현재 앓고 있는 육체적인 질병과 정신적인 장애로 인해 심층의식 속에서 불안 심리가 내면화 되면서 자아내부의 갈등이 증폭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내가 가지고 있는 삶의 태도와 자아인식의 가치는 내 작품에서 트라우마로 생겨난 존재 의미에 대한 질문으로부터 출발점이 시작되었다. 나의 존재로부터 차츰 가족, 주변, 일상, 사회의 트라우마 속에 파묻힌 인간의 부조리, 비극, 상처, 아픔에 대한 것을 예술이 갖는 치유와 회복 가능성을 예시해 보고 싶었다.
이러한 부정적 트라우마가 나에게는 고독의 원인인 동시에 작품 동기의 원인을 제공함으로써 이러한 뼈아픈 아픔과 상처는 작품의 모티브가 되며 창조적인 에너지를 드러나게 한다.
내가 순환적 생명관이라는 소재에 꾸준한 관심과 몰입하게 된 것은 내 자신의 경험에 의거한 강력한 트라우마를 통해서 작업의 동기가 반영되었기 때문이다. 즉 1993년 죽음 앞에 다다랐던 대형 교통사고의 시작이다. 유학을 앞두고 자동차 운전 중 마주 오는 차와 정면충돌하는 사고로 상대방 운전자는 그 자리에서 사망하고 나는 온몸의 뼈가 절단되고 피범벅이가 된 채 실신상태에서 병원으로 호송된 후 7번의 접합수술을 받아가며 사투를 벌였다.
나는 불행 중 다행으로 생명을 건질 수 있었지만 큰 사고로 인한 후유증을 앉고 지체 장애인으로 평생을 살아가게 되었다. 병원에서 X-선 필름과 자신의 몸에 박힌 수술 봉합용 스킨스테이플에 비친 자신의 몸의 구조를 보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희망보다는 절망과 죽음을 연상하게 되었다. 병원이라는 공간은 늘 그러하나 그 공간에서 삶과 죽음을 넘나드는 환자에게는 전혀 다른 의미를 얻어내는 계기가 제공되는 것이다. 그 후 나는 병상에서의 체험을 토대로 삶과 죽음의 관계, 고통에 따른 회복에 대한 관심을 다양한 형식을 통해서 작품으로 형상화 하였다. 그 중 내 몸이자 샤유이기도 한 스테이플을 수행자처럼 붕대를 칭칭 감싸 돌린 형태의 캔버스에 수없이 반복해서 어떤 자연으로, 풍경으로, 사람으로, 사물로 찍고 밖는다.
어쩌면 장자의 순환적 생명관을 이용해서 내 이야기, 내사건, 내 일상을 담아내고 내가 상처 입은 육체적인 모습에서 그 안에 잠재된 치유적인 측면을 강조하기위한 역설적인 표현 방법을 사용한 것일 수 있다.
그러한 표현이미지를 고민하다가 지금은 내가 어려서부터 시골에서 자라서 그런지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을 굉장히 좋아한다. 내가 지치고 힘들고 절망을 느낄 때 모든 것을 품어주는 자연의 생명력을 떠올리게 되었고 아이디어와 영감(모티브)을 자연에서 많이 얻게 되었다.
. 그리고 또한 나의 아픈 상처와 고통이 담긴 X-선 사진을 이용하여 상반적인 자연의 상징인 꽃, 나무줄기, 이파리 등 식물형상으로 전환 시켜 희망과 탄생, 부활 등 생명력의 반전효과와 생사의 순환적 세계관을 작품에서 강조하였다.
X-선 필름은 버려진 상처의 흔적들을 되살리고 또 다른 유기적 형태로 살아나게 하는 고통과 상처의 치유를 회복하고 변환시키려는 작품의 주재료로 사용되었다. 이것은 삶과 죽음, 뼈(신체), 식물, 생성과 소멸 등 서로 동거하기 어려운 두 세계 사이에 존재하는 충돌과 긴장감이 내재되어 있다.
여기서 나타나는 뼈는 죽음이면서 다시 생명의 근원이고 인간조건으로서의 해방, 많은 사회에서 뼈는 사람과 동물 모두에게 생명의 근원을 은유하고 의미한다. 자신의 뼈의 상태로 되돌린다는 것은 원시적 생명 자궁으로서의 회귀, 신비로운 재탄생과 같다. 죽음에서 구출되고 샤먼은 제의적인 죽음과 환생을 통해 전환을 이루고 영혼과 지상의 세계를 연결한다.
그것은 죽음의 경험을 개인적이면서 또한 집합적인 것으로서의 상처개념과 연결하면서 이미지를 환기 시킨다. 그것은 세상의 힘든 물질적 조건에 닿으며 갖게 되는 나와 모든 사람들의 상처 혹은 트라우마에 연결된다.
나는 예술과 삶의 경계를 이분화 하는 것을 거부하면서 삶의 모든 현장에서 예술로서 거듭날 수 있는 재료들을 찾는다.
그래서 삶의 한부분이 될 수 있는 작업을 현실화하기 위해 나는 되도록 누군가가 이미 만들어 놓은 정형화되고 익숙해져 있는 것들을 낯설게 하고 싶은 욕망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