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지난 전시
  • 박성극
  • 2019.12.11 ~ 2019.12.16
  • 2전시장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Gallery2_박성극_전시모습

박성극 Songkuk Park



개인전

2019 ∞ (갤러리 밈 ,서울)

2013 색즉시공공즉시색色卽是空 空卽是色(클레이아크김해물술관 규빅하우스 5 갤러리,김해)



그룹전

2017 향유공예,CR collective,서울

2017 URNEN ,EKWC, Oisterwijk Nederland,

2017 손의 언어 경인미술관,서울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기념 삶을 기리다,반달미술관,여주

2016 To you ,1898갤러리,서울

2016 도자에 음식을 담아 낸다 ,갤러리 메이,서울)

2016 한계를 넘어 그 후 ,ponetive space ,파주

2017 제7회 광주국제아트페어 기획전 조형아트페스티벌,ACC,광주

2016 토유 ,한국도자제단,여주

2015 Ceramic is our specialty! ,아라아트센터,서울

2014 CSULB Ceramic Arts Summer Resident Artist Exhibition , Ferreria Gallery Fine Arts 2,Long beach,미국,

2013 Re.new ,최정아 갤러리,서울

​레지던스

2015-2016 한국도자재단 레지던스 프로그램 입주작가(이천 ,한국)

2014 CSULB Ceramic Arts Summer 레지던스 아티스트(Long beach,미국)

2014 Workshop 2014incuraumilla art center(Curaumilla,칠레)

2013 클레이아크김해미술관 입주작가(김해,한국)



워크셥

2017 GICB2017 International ceramic workshop (한국도자재단,이천)

2015 강진청자 워크셥 (강진,한국)

2014 workshop 2014incuraumilla art center(Curaumilla,칠레)



수상

2018 제7회 이천도자TREND공모전 이천시청,대상

2017 제 5 회 아름다우우리도자공모전 ,한국도자재단,(입선

2016 이천Trend공모전 ,이천시청,입선

2012 제5회 대한민국 에로티시즘 공모대전 ,건강과 성 박물관,우수상

2011 제30회 서울 현대도예공모전 ,서울신문,입선

2011 201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세리비아,입선

2011 The 9th international ceramics competition Mino, Japan ceramic park Mino,입선



소장

2012 건강과 성 박물관, 제주도

2011 한국도자재단, 이천



3. 작가노트

내 눈에 ∞이라는 기호가 들어왔다.

그 기호를 완성시키는 선은, 한쪽 방향으로 갔다가 커브를 돌며 다시 반대 방향으로 가고, 또 다시 다른 방향으로 가는 것을 반복했다.

그 선의 궤도는 분리 되어있지도 않고 경계도 없는 일체였다.

∞이란 무한을 의미한다.

이번 전시회는 그 동안 내가 여러 방향으로 했던 작업 들을 한번에 보여주면 어떻게 될까? 라는 의문으로부터 시작했다.

주제도 다른 작업 들을 한 자리에서 보여주게 되면 여러 부정적인 생각 나오는 것도 예상이 되었다.

하지만 그런 부정적인 생각들을 긍정적인 생각으로 바꿀 수 있다면 그것이 ∞의 기호처럼 모든 작업이 일체가 되어 하나의 스타일이 될 것이 라고 생각했다.

∞(無限:무한)이란 끊임 없이 새로운 다음이 있는 것이다.

나는 이번 전시를 통해 새로운 다음을 제시하려고 한다.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