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지난 전시
경계를 긋는 일
  • 유진영
  • 2019.12.18 ~ 2019.12.29
  • 2전시장
유진영_고여있는 광경_장지에 혼합재료_193.9 x 130.3 (cm)_2018
유진영_구부러져서_장지에 혼합재료_72.7 x 100.0 (cm)_2019
유진영_늘어진 것들, 장지에 흑연, 각 193.9 x 65 (cm),  2019
유진영_들지도 나지도 않는 구멍_장지에 흑연과 호분_91.0x116.8(cm)_2019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 유진영_고여있는 광경_장지에 혼합재료_193.9 x 130.3 (cm)_2018
    유진영_고여있는 광경_장지에 혼합재료_193.9 x 130.3 (cm)_2018
  • 유진영_구부러져서_장지에 혼합재료_72.7 x 100.0 (cm)_2019
    유진영_구부러져서_장지에 혼합재료_72.7 x 100.0 (cm)_2019
  • 유진영_늘어진 것들, 장지에 흑연, 각 193.9 x 65 (cm),  2019
    유진영_늘어진 것들, 장지에 흑연, 각 193.9 x 65 (cm), 2019
  • 유진영_들지도 나지도 않는 구멍_장지에 흑연과 호분_91.0x116.8(cm)_2019
    유진영_들지도 나지도 않는 구멍_장지에 흑연과 호분_91.0x116.8(cm)_2019
  •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Gallery2_유진영_전시모습

유진영 Jinyoung You



이화여자대학교 동양화전공 석사 졸업

이화여자대학교 동양화전공 학사 졸업



개인전

2019

<경계를 긋는 일>,갤러리 밈, 서울

2018

<제강이 사는 나라>, 공유스페이스 선+, 서울*

<제강이 사는 나라>, 중간지점, 서울*

*이원전시



단체전

2019

<東>, ANA갤러리, 서울

<예술공간 서:로 드로잉전시(가제)>, 예술공간 서:로, 서울

<제강이춤을출때>, 중간지점, 서울

2018

<9개의시선>, SPACE-U, 분당

<프레쉬아트2018>, 일조원갤러리, 서울

<EWHA ART FAIR 2018>, 이화아트센터, 서울

2017

<작은그림전>,이화익갤러리, 서울

<비지시적패널들>, 문화공간숨도, 서울

<이작품을주목한다>, 이화여자대학교조형예술대학, 서울

<브라보, 앵콜!>, 일년만미슬관, 서울

2016

<8SOV:카운슬링-두루두루동양화>, 서교예술실험센터, 서울

<,密밀_들여다보는>, 일년만미슬관, 서울



작가노트

유진영 <경계를 긋는 일>



세상은 불안정한 경계, 쉽게 허물어지는 형체와 정의되지 않는 것들로 가득차있다.

쉽게 뒤섞이고 서로를 침범하는 온전하지 않은 것들은 나를 불안하게 만든다.



때문에 나는 이 혼돈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허물어진 것들을 재조형 하여 새로운 경계를 만들어낸다.

화면 위에서 내가 감각한 세계는 다시 임의의 도형이나 덩어리로 빚어진다.



나는 흑연과 같은 탄소성 재료를 주로 활용한다.

탄소성 재료들은 대체로 어떤 대상을 태우고 남은 것을 다시 뭉치고 가공해 만들어진 재료이고,

입자가 흩어지고 다시 뭉쳐져 뒤섞이는 재료의 성질이 나의 작업 과정과 어우러진다고 생각했다.



재조형 된 형상에는 색이 없다. 색은 시각적인 요소 중 가장 직관적으로 파악되는 요소이며,

특정한 대상을 파악하거나 연상하기 쉬운 요소이기에 나는 화면에서 색을 지워

분별없는 세계에서 내가 새로이 조형한 형상들만이 존재하기를 바랐다.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