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지난 전시
나를 잊지 말아요_사라지는 동물들
  • 파랑
  • 2020.03.25 ~ 2020.04.26
  • 2전시장
파랑_멸종 위기 동물 드로잉_oil on paper_20 x 30 cm x 133점_  2020
파랑-마지막 인사_oil on canvas_194 x 130 cm__ 2020
파랑_트로피 헌팅_기린 (The trophy hunt_Giraffe)_ oil on canvas_28 x 35 cm_2020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 파랑_멸종 위기 동물 드로잉_oil on paper_20 x 30 cm x 133점_  2020
    파랑_멸종 위기 동물 드로잉_oil on paper_20 x 30 cm x 133점_ 2020
  • 파랑-마지막 인사_oil on canvas_194 x 130 cm__ 2020
    파랑-마지막 인사_oil on canvas_194 x 130 cm__ 2020
  • 파랑_트로피 헌팅_기린 (The trophy hunt_Giraffe)_ oil on canvas_28 x 35 cm_2020
    파랑_트로피 헌팅_기린 (The trophy hunt_Giraffe)_ oil on canvas_28 x 35 cm_2020
  •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Gallery2_파랑_전시모습

파랑 Parang

개인전
2020 나를 잊지 말아요_ 사라지는 동물들, 갤러리밈 서울
2019 이 순간을 어두운 시간들을 위해, 자작나무 숲 미술관, 강원도
2019 나를 잊어, 갤러리 도스, 서울
2018 파랑 연구, 비컷 갤러리, 서울
2016 그곳이 막다른 골목이 아니었음을, 갤러리밈, 서울
2014 흔들리다, 이랜드 스페이스, 서울
2013 초대 개인전, 갤러리 각, 서울
2012 한 사람이 아닙니다, 갤러리 the K, 서울
2011 외줄타기, 나무그늘 갤러리, 서울
2010 The border, 스피돔갤러리, 광명

그룹전
2019 청주 공예 비엔날레, 청주
2019 아트 락 페스티발, 고양 스타필드 광장, 경기
2019 여행, 풍경, 에코락 갤러리, 서울
2019 그림 품은 집, 이랜드 갤러리 아트로, 서울
2019 아트 펫 사이, 빈치 갤러리, 서울
2018 겨울 기획전, 이랜드 아트로 갤러리 & 이랜드 스페이스, 서울
2018 이응노 레지던스 결과보고전, 이응노 미술관, 대전
2018 이응노 파리 국제 레지던스 오픈스튜디오_ 낯선 소란들, 이응노 레지던스, 프랑스
2018 골계미, 에코락 갤러리, 서울
2018 서울 모던 아트쇼, 예술의 전당, 서울
2018 ART 양주시 홍보 기획전, 부산 KOEX, 부산
2018 이랜드 아트로 갤러리 기획전, 이랜드 스페이스, 서울
2018 ART 양주시 홍보 기획전, 서울 KOEX, 서울
외 다수

수상
2017 안견사랑전국미술대전 장려상 수상


작가노트

“ 물망초의 꽃말이 먼 줄 알아? ‘나를 잊지 말아요’ 야 .
너라도 나를 잊지 말아줬으면 해. 내가 세상에 존재 했다는 사실을 아무도 모른다는 건 너무 슬픈 일이야. 제발 너라도 나를 기억해줘”
_ 동백꽃 필 무렵 中_

인류는 수백만 년에 걸쳐서 생성되어온 고유한 생명체의 형태들을 파괴하고 있다. 인류가 스스로의 이익을 위해 무차별적으로 동물들을 포획하고 이용해 온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동물의 가죽으로 가방을 만들고, 동물의 모피로 털옷을 만들고, 몸에 좋다는 이유로 동물들의 일부를 원하기도 한다. 자본과 결합된 인간의 욕심으로 인해 동물들의 서식지가 파괴되고, 많은 동물들이 멸종 위기에 놓여있다. 더불어 지구 온난화는 온도 상승과 함께 강수량의 변화를 가져옴으로써 야생 동물을 포함한 생물종의 분포에 광범위한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이로 인한 생태계의 변화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다.
더이상의 멸종은 치명적이라고 호소하고, 더 이상의 멸종을 막을 구체적인 방안을 찾도록 보는 이들을 자극하기를 바란다. 새, 늑대, 개구리, 자이언트 판다 등이 모두 사라져 버린 세상은 상상 할 수 없다. 우리가 동물 종을 구할 때 우리는 사실 우리 자신을 구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최근에도 마지막 남은 북부 흰 코뿔소가 세상을 떠났다. 멸종된 것이다. 지구상 어디에도 이제는 북부 흰 코뿔소를 볼 수 없게 되었다. 코뿔소 뿔을 노린 밀렵으로 인해 야생 상태에서 멸종 위기에 처했던 대표적인 동물이었다. 올해 제 16회 EBS 국제다큐영화제 에서 이 마지막 코뿔소 ‘수단’ 의 최후 1,000일에 대한 기록을 한 다큐멘타리를 방영하였다. 그의 생존을 위해 노력하는 수 많은 사람들의 모습과 살아있는 그의 모습을 직접 확인하고, ‘ 멸종’ 이라는 단어의 진짜 의미에 대해 이해하고자 수단을 찾은 이들의 모습이 함께 그려졌다. 수단이라는 이름의 코뿔소가 맞이한 죽음이 단순히 어느 한 개체의 죽음이 아니라, 지구 상에 존재하는 하나의 종 자체가 멸종했다는 사실을 이해하고 인정하기가 매우 힘든 일이었다.
이번 신작시리즈는 더 많은 사람들이 ‘멸종’ 에 대한 인식을 제대로 확립하고 그 절박함을 가까운 곳에서 직접 느낄 수 있도록 하고자 기획되었다. 현재 지구에 사는 동물의 멸종 속도는 공룡의 멸종 속도보다 더 빠르기 때문에 반드시 멈춰야 한다. 더불어 이미 지구상에서 완전히 사라진 동물들을 기억해야 한다. 그들을 기억하는 일은 ‘ 인간이 그들에게 어떤 일들을 저질렀는지’ 를 기억한다는 것이다. 이번 신작에서 나는 ‘ 인간이 동물들에게 저지른 행위‘ 에 포커스를 맞출 계획이다. 서식지 파괴, 환경오염, 동물 실험, 트로피 사냥 등 인간은 직간접적으로 동물의 멸종을 초래 하고 있다.
인간에 의해 동물들이 멸종 위기에 처해 있지만, 결국 인간의 반성과 실천만이 그들을 위기에서 구할 수 있다. 인간의 폭력성과 끝없는 욕심을 비판하고, 들추어 내려 한다. 멸종 위기 동물에 대한 관심은 모든 인류에게 절실하게 요구된다. 지구상의 모든 존재들은 유기적으로 연결되었기에 한쪽이 붕괴되는 순간 모든 것이 무너지게 마련이다
국제자연보호연합(IUCN)에서 1966년부터 절멸 가능성이 있는 야생생물의 명단을 만들어, 그 분포나 생식상황을 상세하게 소개하는 안내책자를 발행하게 되었고, 이 적색 목록은 세계 적색 목록과 지역 적색 목록으로 나뉘어 진다.
세계 적색 목록의 범주는 절멸~미평가의 9단계로 나뉘어지고, 지역적색목록은 9단계에 지역절멸과 미적용 분야가 추가된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보호가 필요한 멸종 위기의 동물종은 만 여종에 이른다. 이번 전시에서 보게 될 동물들은 이미 멸종했거나 곧 멸종할, 해당 종의 마지막 생존자들이다. 이들 종은 한때는 더 없는 영화를 누렸으나 이제는 겨우 몇 마리 만 남아 있거나 아예 사라져 버렸다. 이번 전시의 마지막 생존자들은 최후의 묵시록(默示錄)과도 같다.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