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지난 전시
창없는 방
  • 김찬현
  • 2020.06.03 ~ 2020.06.28
  • 1전시장
Kim Chanhyun_Decomposition19-1_silkscreen_15x15cm_2019
Kim Chanhyun_Decomposition19-4_silkscreen_25x25cm_2019
Kim Chanhyun_Decomposition19-6_silkscreen_45x39cm_2019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 Kim Chanhyun_Decomposition19-1_silkscreen_15x15cm_2019
    Kim Chanhyun_Decomposition19-1_silkscreen_15x15cm_2019
  • Kim Chanhyun_Decomposition19-4_silkscreen_25x25cm_2019
    Kim Chanhyun_Decomposition19-4_silkscreen_25x25cm_2019
  • Kim Chanhyun_Decomposition19-6_silkscreen_45x39cm_2019
    Kim Chanhyun_Decomposition19-6_silkscreen_45x39cm_2019
  •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Gallery1_김찬현_전시모습

김찬현 Chanhyun Kim

2019-현재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미술학과 판화전공
2016-2018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판화과
2010-2016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판화과

개인전
2020 창 없는 방, 갤러리밈, 서울
2020 김찬현 개인전, ANDLAP 갤러리, LA
2019 김찬현 개인전, 공간더인, 서울
2019 BELT프로젝트, 8Street갤러리, 서울
2017 석사학위청구전,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그룹전
2019 Art on Matrix, 갤러리9P, 서울
2019 펀펀한판화, 동덕아트갤러리, 서울
2018 판화. Play, 동덕아트갤러리, 서울
2018 움틔움, 아트스페이스퀄리아, 서울
2018 신진작가발언전, 아트스페이스퀄리아, 서울
2018 세계의 다리, 에코락갤러리, 서울

2019-Present D.F.A in Printmaking, Graduate School, Hongik University
2016-2018 M.F.A in Printmaking, Graduate School, Hongik University
2010-2016 B.F.A in Printmaking, College of Fine Arts, Hongik University

solo exhibition
2020 Room without a window, GalleryMEME, Seoul
2020 A Solo Exhibition of Works by Kim Chanhyun, ANDLAP Gallery, LA
2019 Kim Chanhyun Solo Exhibition, Space The In, Seoul
2019 BELT Project, 8Street Gallery, Seoul
2017 M.F.A Exhibition, Hongik Museum of Art, Seoul

작가노트
1. 〈창 없는 방〉
23살 무렵, 뉴욕에서 살아보기로 했다.
별 이유도 없이, “남들도 가니까.”
“집은 안전한 곳으로 구해야지” 너무 안전해서 창문조차 없는 내 방.
딱 한 달만 참고 이 방에서 나가야지.
그리고 드디어
침대와 책걸상, 큰 위로가 되어준 작은 창문이 있는 곳.
나는 더 이상 창밖의 진실엔 관심이 없다.
그 너머에 무엇이 있든, 나의 시선은 창에 맺힌다.

2.
열려있거나 열리지 않은 것, 늘 내 주변에 있는 것.
심지어 없어도 내 삶에 큰 문제가 될까.
그런데
있을 땐 그 너머를 바라보다가
없으니 그 자체를 보게 되는 것.
꽃이 피면 무얼 하나
내가 보는 것은 사실 벽에 붙은 네모난 물체인데.
그것은 오색의 조각으로 나뉘더니
다시 하나로 모인다.
눈의 기억을 더듬어 종이에 나의 시선을 욱여넣고
오른쪽 구석에 나의 감정을
왼쪽도, 중앙도 아닌 애매한 그곳에 이런저런 생각들을 붙여넣고
“조금 오버했네”
다시 떼어내어 완성하는 것.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