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지난 전시
검은 바다에서 거북이 날다
  • 이은경
  • 2020.11.04 ~ 2020.11.10
  • 3전시장,4전시장
이은경_작품이미지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 이은경_작품이미지
    이은경_작품이미지
  •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Gallery3,4_이은경_전시모습

이은경 Emilie Lee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

(Yonsei University, Korea,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department Graduated)

옻칠 아티스트(Ottchil Artist)

유이 스튜디오 대표(CEO of YOU E STUDIO)


한국 전통 문화 연구원 옻밭 아카데미 회원( Academy of Ottchil Field 's Member of Korea Traditional Culture Institute)

오치리아 협회 회원(Ottchillia Association‘s Member)

부산 여성 미술 협회 회원(Busan Women Arts Association 's Member)

아트 팩토리 작가군단 회원(ART FACTORY ARTIST CORPS 's Member)


신풍 미술관 작품 소장(SINPUNG Art Museum possess art of LEE EUN KYUNG)

국내외 단체전 및 초대전 다수, 초대전 및 개인전 3회(Domestic & foreign Group

Many Exhibitions and Invitations, 3 Invitational and Solo Exhibitions)



개인전

2018 신풍 미술관 레지던시 기획전 ‘우연과 필연 이은경 전’

SINPUNG Art Museum Residency Planning Exhibition

'Coincidence and Inevitability EUN KYUNG LEE Exhibition', 2018

2019 러시아 상트 페테스부르그 미술회관 뮤지엄 ‘동방의 빛-이은경 전’

St.Petersburg,Russia Art Hall Museum

'Eastern Light-EUN KYUNG LEE Exhibition',2019

2020 갤러리 카페 801 초대 작가전 ‘이은경 작품전’

Gallery Cafe 801 Invited Artist Exhibition 'EUN KYUNG LEE Exhibition', 2020



단체전

2017~2019 옻밭 아카데미 회원전( Academy of Ottchil Field 's Member Exhibition, 2017~2019)

인사동 갤러리 라 메르( Gallery La MER)

부산 시청 갤러리(Busan City Hall Gallery)

포항 문화 예술 회관(Pohang Culture Art Museum)

부산 광안 갤러리 문화 예술 교육원

(BUSAN Gwang-an Gallerry Culture Art Education Center)


2017~2019 옻밭 아카데미 초대전(Ottchil Field Academy Member Invitational Exhibition, 2017~2019)

부산 교육 대학교 한새 뮤지엄( Busan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HAN SAE Museum)

부산 시립 미술관 금련산 갤러리(Busan Museum of Art, Geumlyeonsan Gallery)

부산 여자 대학교 화정 문화 예술관

(Busan Women’s College, Hwajeong Culture Art Museum)

2017 일본 오사카 갤러리 초대전

Osaka Gallery, Japan, Invitation Exhibition, 2017

2017 제 1회 오치리아 협회전 Ottchil + lia

The 1st Ottchillia Association Exibition, 2017

2018 오사카 갤러리 개관 기념 초대전

Osaka Gallery, Japan, Opening Commemoration Invitation Exhibition, 2018

2019 부산 여성 미술 협회 해외 기획 초대전 ,도쿄 갤러리 U

Busan Women Arts Association Overseas Planning Invitation, Tokyo

Gallery U, 2019

2019 부산 여성 미술 협회 정기 회원전 ,부산 대학교 아트 센터

Busan Women Arts Association 's Member Regular Membership Exibition,

Busan National University Art Center, 2019

2020 아트 팩토리 작가군단 ‘꽃의 도시 파리’ 전 , 파리 뻬아쉬데 갤러리

Art Factory Artist Corps 'FLEUR VILLE PARIS' Galerie PHD, France, 2020

2020 옻밭 아카데미 회원 ‘옻칠 민화 특별전’ ,부산 광안 갤러리 문화 예술 교육원

Academy of Ottchil Field's Member 'Ottchil Folktale Special Exihibition' ,BUSAN Gwang-an Gallerry Culture Art Education Center, 2020



수상경력

2017 일본 오사카 갤러리 우수 작가상

Outstanding Artist Award of Osaka Gallery, Japan, 2017

2019 18회 원주시 한국 옻칠 공예 대전 입선

Selected in the 18th Wonju City Korean Ottchil Craft Competition, 2019

2020 19회 원주시 한국 옻칠 공예 대전 장려상 수상

Awarded Encouragement Prize of Wonju City Korean Ottchil Craft Competition, 2019



작가노트

옻칠 작업은 내 안에 켜켜이 쌓인 묵은 때를 씻어내는 일이다. 나전을 붙이고, 옻칠하고, 긁어내다 보면 어느새 몸도 마음도 가벼워진다. 한 자리에서 깊이 들어가 자신을 비우는 것이 도라면 나는 옻칠 아트로 도를 닦는 셈이다.


옻판을 만들려고 생칠에 아교 녹인 물을 넣어 섞는데 아교물이 셌던지 덩어리가 생긴다. 황토가루를 물에 개어 넣어도 마찬가지다. 평면을 고르게 하는 대신 덩어리를 나무판에 늘여 붙였다. 덩어리를 늘일 때 나라는 존재가 확장되어 다른 존재들에게 가 닿는 느낌이 들었다. 색다른 질감은 덤으로 얻었다.

건조장 안의 습도를 올리려고 광목천에 물을 뿌리는데 생칠을 칠한 옻판 위에 물방울들이 떨어졌다. 그대로 두었더니 옻판이 마르면서 물방울 자국이 생겨 생각지도 않은 무늬가 생겼다.


모든 상황을 받아들여 어느 방향으로든 갈 수 있는 상태. 무심한지도 모르는 채, 텅 비었는지도 모르는 채, 힘을 모두 뺐는지도 모르는 채, 붓이 나를 이끌어가도록 온전히 내맡긴 상태. 내맡긴 줄도 의식하지 못하는 상태. 그런 순간이야말로 내가 진정으로 살아서 창조를 하는 때이다. 아니 내 몸은 단지 통로가 되어 우주의 에너지가 옻판에 저절로 옮겨진다고 말하는 것이 맞을 것이다



“Ottchil” is an artistic technique that provides refreshing and cleansing feelings deep inside within me. When I attached pieces of mother-of-pearl to my masterpiece applying “Ottchil” painting technique, fine trim it, it provides the feeling of lightness within my mind, body and soul. If practicing asceticism in Buddhism means emptying myself deep, I will achieve the same satisfaction when I am creating “Ottchil” masterpiece.

I begin by applying some glue mixed with water to a raw wooden board to create a fine “Ottchil” painting board, however, lump of mixtures appears on the surface. I tried to smother it with powder instead of glue but the lumps refused to disappear and will not smoothen the surface. I stretched the lump and apply it to the wooden board. When applying this, I felted as though the existence of myself expanded to other beings. This created an uncommon texture to the surface of the “Ottchil” painting board. I sprayed water to cotton cloth to raise the humidity of the drying room. Some drops of water sprinkled accidently on to the “Ottchil” board. I left it as it is and extraordinarily a patterns appears. Embracing all circumstances, not deciding in which direction to go, being remote, empty, relaxed, and entrusted without being conscious of all of this, I allow the brush to entirely lead me. At that moment, I truly feel alive and create this masterpiece. Rather, my physical body became the tunnel of the universe, and the energy of it projected itself to the painting board.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