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지난 전시
MOVE UP
  • 곽종범
  • 2021.03.03 ~ 2021.03.09
  • 3전시장,4전시장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Gallery3,4_곽종범_전시모습

* 갤러리밈 블로그(https://blog.naver.com/gallerymeme)에서
더 많은 작품 이미지와 전시 이미지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곽종범 Jongbum Kwak

​2014 건국대학교 본교 공예학과 졸업
2015 업사이클링 브랜드 ‘RUSTIC ISLAND’ 런칭
2016~2019 신당창작아케이드 7~10기 입주작가
2020곽종범스튜디오

Exhibitions
2021 MOVE UP, 갤러리밈, 서울
2020 <라이팅게일>, 연암종합건설, 서울
2019 신당창작 10주년 기획전시 <Quantum Leap: 비약적 도약 >, 송원아트센터, 서울
2019 <애착의 물건: re:love objects>, 아원갤러리, 서울, 한국
2019 <물질과 비물질: Immaterial>, 4log art space, 서울, 한국
2018 공예트렌드페어 산업관-토림도예x콜라보레이션, 코엑스, 서울, 한국
2018 <눈길꾸밈>, 아원갤러리, 서울, 한국
2018 <시선의 움직임>, 아우룸 갤러리, 서울, 한국
2018 <'23.1' 제곱 센티 미터>, S 팩토리, 서울, 한국
2017 <Emergent Property>, 키미아트, 서울, 한국
2017 을지로 라이트웨이2017, DDP, 서울, 한국
2017 <스틸 크래프트>, 포항시립미술관, 포항, 한국
2017 <Line light>, 신당창작아케이드, 서울, 한국
2017 핸드메이드 페어, 코엑스, 서울, 한국
2017 Modern & Vintage, 메르시엘비스 갤러리, 부산, 한국
2017 하남스타필드 전시, 뤼미에르 겔러리 팝, 하남, 한국
2017 젊은 공예작가 2인전 전시, 갤러리 칸, 일산, 한국
2016 공예 트렌드 페어,창작공방관, 서울, 한국
2016 <Sensible Reality-감각적 현실>, 서울시민청, 서울, 한국
2016 핸드메이드 페어, 코엑스, 서울, 한국
2016 공예예찬 신당창작아케이드 부스전, 창원, 한국
2016 Meet in Beijing - Autumn Winter2015, 베이징, 중국
2015 업사이클링 윈터 페스티벌, 코엑스, 서울, 한국
2015 서울 부산 디자인 페스티벌,신예디자이너관,벡스코,부산, 코엑스,서울

작가노트
나는 사용자의 취향에 따라 다양하게 변화 할 수 있는 가변적 구조를 기반으로 조명 및 일상의 오브제를 제작하고 있다. 여기에서 ‘가변적 구조’라는 것은 나의 흥미에서 비롯된 것이기도 하지만 사용자에 의해 각기 다른 모습으로 존재하기를 바라는 의도이기도 하다.
‘Move up’ 전시에서 선보이는 높낮이 조절이 가능한<Pulley floor stand series> 와 돋보기 렌즈들을 이용한 조명 작품들은 사용자의 수동적 조작이 반드시 필요하며, 다이크로익(Dichroic) 필름 마감을 한 조명 또한 각도와 위치에 따라 다른 컬러를 관찰할 수 있다. 특히, 작품 <Vineyard>(선망의 대상/이룰 수 없는 꿈)는 세 개의 타원형 헤드 유닛의 펼침과 닫힘으로 변화하는 상반된 분위기의 외형과 이로 인한 광량의 차이를 경험할 수 있다. 이러한 '동적요소'와 '사용자의 적극적인 개입'이 작품을 구성하는 필수요소인 것이다. 대중들의 사용과 기호에 의해 작품의 외형과 기능이 변화하는 모습에서 다양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다. 대중과 소통하는 시간 또한 작업의 세계관을 구축하는 길이며 동시에 작품들의 진정한 가치가 실현이 되는 순간이라 할 수 있다.
‘Move up’전시를 통해 그동안 나의 작업들에서 일관되게 보여 지는 상승의 시각적 이미지를 강조함과 동시에 나 스스로의 작업의 영역이 성숙하게 ‘Move up’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