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지난 특별전
개관기념전 1부
  • 김상진, 김세일
  • 2015.09.30 ~ 2015.10.18
  • 3전시장
김상진-An approximate value, Mixed Media, 150x180x40cm, 2014
김세일-자코메티, 석분점토, 17x15x130cm, 2014
김세일-가오싱젠, 석분점토, 20x19x132cm, 2014
김세일-타르코프스키, 석분점토, 20x20x120cm, 2014
김세일-바람덩이1410과 바람덩이1415 전시광경, 가변설치
김세일-바람덩이1415, 가변설치, 석고+솜, 2014
김상진-Moonlight Sonata, stainless sink, Iron, speakers 80x80x150cm, 2010
김세일-바람덩이1410, 가변설치, 석분점토, 2014
Gallery3_김상진_전시모습
Gallery3_김세일_전시모습
  • 김상진-An approximate value, Mixed Media, 150x180x40cm, 2014
    김상진-An approximate value, Mixed Media, 150x180x40cm, 2014
  • 김세일-자코메티, 석분점토, 17x15x130cm, 2014
    김세일-자코메티, 석분점토, 17x15x130cm, 2014
  • 김세일-가오싱젠, 석분점토, 20x19x132cm, 2014
    김세일-가오싱젠, 석분점토, 20x19x132cm, 2014
  • 김세일-타르코프스키, 석분점토, 20x20x120cm, 2014
    김세일-타르코프스키, 석분점토, 20x20x120cm, 2014
  • 김세일-바람덩이1410과 바람덩이1415 전시광경, 가변설치
    김세일-바람덩이1410과 바람덩이1415 전시광경, 가변설치
  • 김세일-바람덩이1415, 가변설치, 석고+솜, 2014
    김세일-바람덩이1415, 가변설치, 석고+솜, 2014
  • 김상진-Moonlight Sonata, stainless sink, Iron, speakers 80x80x150cm, 2010
    김상진-Moonlight Sonata, stainless sink, Iron, speakers 80x80x150cm, 2010
  • 김세일-바람덩이1410, 가변설치, 석분점토, 2014
    김세일-바람덩이1410, 가변설치, 석분점토, 2014
  • Gallery3_김상진_전시모습
    Gallery3_김상진_전시모습
  • Gallery3_김세일_전시모습
    Gallery3_김세일_전시모습

김상진

‘한 가지 사실이 생겨날 때 그 곳에는 다른 여러가지 사실도 존재함을 보여줌으로써, 정보자가 제공하는 소리 외에도 그 공간에 함께 존재했지만 기록되지 못하고 재현되지 못했던 다른 소리들에게도 공평한 기회를 주고 싶었다... 청자(聽者)들이 듣고 싶은 소리를 가져다주기보다 재현된 소리들 가운데서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하고자 한다.’ (인터뷰 기사 중)


김세일

‘조각가인 나는 다시 손과 인체에 주목한다... 오랫동안 조각이 그랬듯이 인간의 감정과 동경을 매만진다... 그러나 아쉽게도 그들은 여기 지금 껍질로만 남는다. 바람의 덩어리로 남는다.’ (작업 노트 중)



의미 덜어내기 vs. 의미 더하기

김세일은 조각의 가장 근원적 속성인 매스(덩어리, 양감)를 인간의 욕망과 연결시킨다. 그리고 그 의미가 갖는 무게를 덜어내기 위해 의도적으로 부서지기 쉬운 재료를 선택한다. 스카치테이프, 철사, 펄프 등을 이용하여 투명한 물리적 구조를 관념적 구조와 연결시킨 이전의 작업에 이어 선택한 재료는 석분점토다. 인체를 조각한다는 것은 분명 몸의 물질적 존재성을 드러내는 행위일진대 김세일의 인체는 도리어 어느 존재로부터 떨어져 나온, 아니 존재의 주체가 빠져나가버린 껍데기 같은 모습들이다. 파편화된 껍질의 질감과 가변적인 형태는 필연적으로 인체를 미완성의 존재로 남게 한다. 바로 그 곳이 김세일이 조각의 본질로 짚어내는 지점이다. 조형적 구조로는 도저히 잡아낼 수 없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사이에서 부유하는 어떤 흔적을 쫓는 과정을 시각적으로 드러내는 것이다. 수제비 반죽 떼듯 석분점토를 빚고 그것을 위태롭게 매다는 행위는 인위적 형태, 작위적 관념, 형식적 논리를 밀어낸 자리에 과정의 조형성을 끌어들이고자 하는 의도의 실천이다.
한 번도 눈으로 보지 못했지만 바람이라는 존재를 우리는 익히 아는 것처럼, 김세일은 더 나아가 그 보이지 않는 바람을 손으로 더듬어 만지는 촉각적 행위로 제시한다. ‘나의 내면에 아직 온기로 남아있는 정식적 인간 그들의 체취를 매만진다... 그러나 그들은 여기 지금 껍질로만 남는다. 바람의 덩이로 남는다.’ (작가 노트 중) 작가에게 바람을 매만진다는 것은, 어쩌면 상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행위일지도 모른다.

김상진은 이에 비해 의미 더하기 방식으로 대상의 본질에 접근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Sound Sculpture로 제작한 ‘Moonlight Sonata’는 대상의 표상과 원형을 분리해 내는 과정에 관한 질문이다. CD의 음원(wave file)에서 mp3를 추출해낼 때 버려지는 소리들을 증폭하여 들려주는 작품으로 싱크대 위의 스피커에선 월광 소나타의 mp3 음악이 흘러나오고, 배수구 스피커에선 변환과정에서 버려진 사운드가 동시에 흘러나온다. CD에서 mp3로 변환될 때 버려지는 데이터 양은 95% 정도. 효용의 범주에서 밀려나 버려졌지만 본래는 존재했었던 대상들에 의미를 부여하며 원형을 복구하고, 그것을 대상의 본질에 대한 인식의 실마리로 제시한다.
‘An Approximate Value’는 희소성의 논리를 적용시킨 산술방식으로 인간 생명의 가치를 측정하는 장치다. 멸종 위기 종으로 몇 십억원에 달하는 고릴라의 몸값은 72억이 넘는 인간 개체보다 무려 720만배나 비싸다. 1초에 2.4씩 올라가는 바닥의 숫자는 초 당 인구 증가율을 적용시킨 것으로 인구가 늘어날수록 근사값의 가치는 계속 하락할 수 밖에 없다. 감히 무엇으로도 잴 수 없는 준엄한 생명의 가치를 재화에 대한 인간의 가치체계로 숫자화 시키면서 인간의 욕망이 저지른 자연과 생태계를 향한 파괴적인 행위를 비유적으로 드러낸다.

 

 

김상진

 

 

 

1979년생, 서울 출생

 

 

교육

 

2010년 서울대학교 조소과 학부 졸업

 

2013년 골드스미스 순수미술학과 석사 졸업

 

 

 

그룹전

 

2007 Hello chelsea 2007, PS 35 갤러리, 35 FINE ART, 뉴욕

 

2009 설화문화전, KRING, 서울

 

2010 Instant, Unknown, Uncontrolled, Unacclaimed, KOSA SPACE, 서울

 

2012 Situated Senses 02 : 30cm of obscurity, The Old Police Station, 런던

 

2012 Phobia, 한미갤러리, 런던

 

2013 Location of Reality, 한미갤러리_2013 London Art Fair / Art Projects, Business Design Centre, 런던 2014 Dreaming Machines, 4th Moscow International Biennale for Young Art, NCCA, 모스크바

2014 Duft der Zeit, 금호미술관, 서울

2015 주목할만한 시선, 금호미술관, 서울

 

2015 Robot Essay, 국립현대 미술관 , 서울 

 

2015 옅은 공기 속으로, 금호미술관, 서울

 

 

개인전

 

2011 Ingredients, 갤러리 민, 서울

2013 Landscape: Chicken or Egg, 금호미술관, 서울

 

2014 Phantom Sign, 대안공간 루프, 서울

 

수상, 선정 및 입주 작가 프로그램

 

2007 Hello chelsea 2007, 50 emerging artists, 35 FINE ART

 

2013 The Telegraph_London Art Fair: Art Projects the ten best bits

 

2013 금호 영아티스트, 금호미술관

 

2013 대안공간 루프 신진작가, 대안공간 루프

2013 금호 창작스튜디오 9기 입주작가

2014 Moscow International Biennale for Young Art 초청작가

 

 

 

SANGJIN KIM

 

 

Born : 1979, Seoul (S.Korea)

 

 

Based London & Seoul

 

 

 

Education

 

2010 BFA Sculpture, College of Fine Art, Seoul National University

 

2013 MFA Fine Art, Goldsmiths, University of London

 

 

Selected Group Exhibitions

 

2007 Hello chelsea 2007, PS 35 Gallery NY, 35 FINE ART, New York

 

2009 Sul Hwa culture and art exhibition,KRING, Seoul

 

2010 Instant, Unknown, Uncontrolled, Unacclaimed, KOSA SPACE, Seoul

 

2012 Situated Senses 02 : 30cm of obscurity, The Old Police Station, London

 

2012 Phobia, Hanmi Gallery, London

 

2013 Location of Reality, Hanmi Gallery_2013 London Art Fair / Art Projects, Business Design Centre, London

 

2014 Dreaming Machines, Strategic Project of 4th Moscow International Biennale, NCCA, Moscow

 

2014 Duft der Zeit, Kumho Museum, Seoul

 

2015 Un Certain Regard, Kumho Museum, Seoul

 

2015 Robot Essa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2015 Into Thin Air, Kumho Museum, Seoul

 

 

 

Solo Exhibition

 

2011 Ingredients, Gallery Min, Seoul

 

2013 Landscape: Chicken or Egg, Kumho Museum, Seoul

 

2014 Phantom Sign, Alternative Space Loop, Seoul

 

 

Awards, Grants and Residency

 

2007 Hello chelsea 2007, 50 emerging artists, 35 FINE ART

 

2013 The Telegraph_London Art Fair: Art Projects the ten best bits - Link

 

2013 Kumho Young Artists 2013, Kumho Museum

 

2013 Alternative Space Loop Young emerging Artists 2013, Alt Space Loop

 

2013 Kumho Art Studio, 9th Resident Artist, Kumho Art Studio

 

 

 

Collections

 

Kumho Museum, Seoul, Korea

 

 

김세일

1985년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조소과 졸업

1988년 서울대학교 대학원 조소과 졸업

현재: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조형예술학과 교수

                                     

 

 

개인전

2014년 제 9회 개인전‘바람덩어리’(혜화아트센터,서울)

2010년 제8회 개인전‘suspended flow'(모란미술관,마석)

2008년 제7회 개인전(모란갤러리,서울)

2004년 선 미술상 수상작가 초대 제6회 개인전 (선화랑,서울)

2002년 모란갤러리 재개관 기념 초대 제5회 개인전'불가촉‘ (모란갤러리,서울)

1998년 제4회 개인전 (안동문화원,안동)

1997년 제3회 개인전 (미술회관,서울)

1995년 제2회 개인전 (토 아트 스페이스,서울)

1992년 제1회 개인전 (인데코 화랑,서울)

 

단체전

2014년 METAL WORKS TODAY(김종영미술관)

2013년 서울조각회전(독립기념관)

2012년 금속정신전(그림손갤러리)

2011년 어느조각모임(김종영미술관)

2010년 과정을 묻다(모란미술관)

2009년 공중누각(소마미술관)

2008년 움직이는 풍경(모란미술관)

2007년 공간을 치다전(경기도미술관)

2006년 서울미술대전(서울시립미술관)

2005년 비평의 쟁점(포스코 미술관)

2004년 되돌아본 한국현대조각(모란미술관)

2003년 미륵이 온다(국립전주박물관)

2002년 중원문화 은빛날개(국립 청주박물관)

2001년 아시아현대조각회(영은미술관)

2000년 백제로의 시간여행(국립 공주박물관)

등 160여회 출품.

 

수상

제 18회 선 미술상 (선화랑,2004)

 

작품소장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모란미술관, 바탕골미술관. 철박물관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 갤러리 페이스북 인스타 블로그